​<예술청 2020>

​천명 이야기

2020.05월 - 11월

청년예술청, 서교예술실험센터, 온라인 등​

<천명 이야기> 는 2020년 예술청 운영준비단 지속가능한 창작플랫폼 워킹그룹 프로젝트의 일환입니다.

지속가능한 창작플랫폼 워킹그룹은 창작플랫폼으로서 예술청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커뮤니티, 플랫폼 간 공유, 예술가 지식 공유, 예술가 의견 공론 플랫폼 개발 등을 추진합니다. 지속가능한 창작플랫폼은 11개월간(2020년 1월~11월) 약 15명의 예술가들과 기획자. 재단관계자들이 모여 예술가와 향유자에게 필요한 지속가능한 창작플랫폼을 위해 기존의 창작공간, 온라인플랫폼을 분석 하고 보완점을 찾아 실험하고 탐구하였습니다. 그 내용을 바탕으로 이를 현실화하기 위한 플랫폼의 정체성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다시 세 개의 프로젝트(공간+인터뷰, 모닥불, 천명의 이야기)로 나누어졌습니다.

기획의도

모닥불 사이트의 해쉬태그, 혹은 한줄쓰기에 보여지는 크고 작은 이슈들 중 '좋아요'나 '답글'이 많이 달린 이슈들을 공론화하고 온/오프라인으로 토론의 장을 지원해 단발성 모임이 아닌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모아 정책제안까지 연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예술가의 권리 신장, 정책, 법률 등에 대한 이야기를 공론화 시키고 공론화된 이야기가 사회에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기능하게 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한편, 모닥불과 천명의 이야기는 온라인 상에서 예술가들이 서로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고, 공론의 장을 만드는 것에 있어 공통적인 속성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서 두 개의 프로젝트는 따로 또 같이 이야기를 쌓아가며 함께 발전, 진행하는 과정을 경험했습니다. 

 

시스템 구현에 있어서 어려움이 있었지만, 예술가들간의 소통과 교감에 초점을 맞추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작은 커뮤니티 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모닥불과 천명의 이야기에 참여한 워킹그룹 멤버들이 모여 각자의 예술활동 분야를 간접체험해보고, 예술계 안에서 예술가들의 연대를 실험해 보았습니다.